자동
회원가입 | 아이디 · 비밀번호 찾기

총 게시물 223,344건, 최근 113 건
   

[뉴스]故 최태민 아들 <사실은 LIVE> 단독 출연.. “김기춘, 최순실 모른다?”

글쓴이 : 미술신동 날짜 : 2017-01-10 (화) 조회 : 244
글주소 : http://www.torrentbb.net/humor/370714

최재석 씨가 아버지 故 최태민 씨 타살 의혹을 거듭 제기하며 ‘박근혜 게이트’를 수사 중인 특검에 10일 ‘최태민 사망사건 수사의뢰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재석 씨는 9일 저녁 고발뉴스 <이상호의 사실은 LIVE>에 전격 출연해 “임선이(최순실 母)씨가 아버지와 합장되어 있다”며 “아버지를 죽인 사람과 합장 되어 있다는 사실에 견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최씨는 “조순제(임선이씨 친아들)의 부인이 간호사 출신이다. 역삼동 집에서 아버지에게 영양주사를 놔주는 것을 자주 봤다”며 “그래서 약물에다가 뭘 탔다고 본다”며 독살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그는 ‘아버지 죽음에 대해 밝혀달라’고 요구하자, 최순실 씨와 최씨의 전 남편인 정윤회 씨가 깡패를 동원했다고도 주장했다.

최씨는 “당시 임선이 씨는 물론 최순득, 순실, 순천이한테도 아버지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겠다고 말했다. 그랬더니 역삼동 집에서 아버지 제사상 차리고 있는데 깡패 30~40명이 집에 쳐들어왔다. 경찰에 신고했는데도 경찰이 안 왔다”며 “밤에 최순실과 정윤회가 왔는데 ‘죽을래 살래?’ 이런 거였다. 다음날 나오라고 해서 나는 안 나가고 데리고 있던 동생 두 명을 보냈는데, 정윤회가 ‘다 죽을래, 쇼부 보고 나갈래?’라고 했다더라”며 이 때문에 타살을 확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재석 씨는 그러면서 “VIP(박근혜)가 아버지 사망에 대해, 또 재산을 돌려주려 했던 사실도 몰랐기 때문에 나에게 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나설 수 있었다”며 “그렇지 않았으면 말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 (영상) 1.9 [사실은 LIVE] 최태민 타살의혹 특검 수사의뢰 1부

최씨는 폭로를 결심하게 된 이유와 관련해 “최순실 일가의 재산을 다 뺏어서 국가에 환원해야 내가 안전할 수 있다. 돈을 빼앗지 않으면 나를 죽일거다. 아버지를 죽였다면 다른 사람 죽이는 게 일이겠나”며 “부동산은 빙산의 일각이고 동산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언론 보도를 보니, 최순천 앞으로 된 주식회사 서양인터네셔널을 홍콩에 있는 회사에 이 회사의 지분 70%를 1억 8천만불(한화 약 2000억)에 팔았다는데 봉제공장이 그걸 1억 8천만불에 사서 경영을 안 한다? 환치기 형식으로 자기 돈이 세탁돼서 들어왔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최재석 씨는 최순실 씨가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이름을 거론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그는 “94년 6~7월 당시 아버지 타살 의혹을 밝혀달라고 하니 최순실이 깡패를 동원했고, 통하지 않자 권력을 동원하겠다고 했다”며 “당시 사정당국의 최고 실세인 ‘김검사’ 김기춘 이라고 했었다. 나중에 중국에서 보니까 그 사람이 김기춘이더라. 그래서 당시에는 진실이고 뭐고 말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기춘씨가 최순실을 모른다고 주장하는데 대질신문도 할 수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최씨는 방송 말미에 “나는 지금 목숨 걸고 진실을 밝히려고 하는 것”이라며 “(시민 여러분들도)순실, 순천, 순영, 순득에 대해 아는 사람 있으면 고발뉴스에 제보 좀 해주시라”며 “이번에도 (진실을)못건져 내면 영원히 미궁에 빠져버리는 것이다. 진실을 밝힐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호소했다.  

☞ (영상) 1.9 [사실은 LIVE] 최태민 타살의혹 특검 수사의뢰 2부



미술신동 님의 유머/엽기 최신글 [더보기]


◆자료를 올려주신분에게 소중한 댓글과 추천 부탁드립니다.

◆무성의하거나 욕설, 비난, 광고등의 댓글 작성시 삭제 및 접근차단합니다.

   

총 게시물 223,344건, 최근 113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223344  “박근혜 산발로 포승줄에 묶여 감옥 가는 걸 생중계해야 직성 풀리겠냐 지수맘 03-29 0
223343  마리텔 레전드 . 렉서스50 03-29 0
223342  여전히 중고로운 평화나라 섬사나이 03-29 0
223341  성차별 목욕탕 달이맘 03-29 0
223340  스윙스 레전드 동우민재맘 03-29 0
223339  2명이 들어가서 3명이 나오는 곳은???ㅋㅋㅋㅋㅋㅋㅋ 김만필이 03-29 0
223338  ??:: 응? 뭐라고?? 발로그렸어 03-29 0
223337  겨울에 포도를 키웠더니 어여쁜 기형아가 탄생했다! 쫀맘 03-29 0
223336  예비 집사, 오랫만이야! 송학연우맘 03-29 0
223335  영화 역사상 최고의 감동적인 결말 푸른은하수 03-29 0
223334  남성 근로자에 60일 육아휴직 안 보내면 이행강제금 gkfnxh77 03-29 0
223333  자유한국당이 무한도전에 사과 요구한 이유 감자수미칩 03-29 0
223332  수입과자가 몸에 안 좋은 이유 ~ 홍간호사 03-29 0
223331  흔한 곰인형탈 알바 환타지소설… 03-29 0
223330  바람의 위력 왕보리 03-29 0
223329  성형수술의 올바른 예 키본마이 03-29 0
223328  박기량 문재인캠프참여 애나맘 03-29 0
223327  엠빙신 기자의 클라스 바다사랑 03-29 0
223326  김진태 나치 비판이론 좌파논리이다. 나영친구 03-29 0
223325  외국의 경찰 차벽 마이크라유 03-29 0
223324  100kg 금화 소식. 보석상자 03-29 0
223323  [단독] 부모 동의 안 해 작전 열외..軍 부적절 인정 낙엽사랑이 03-29 0
223322  우연히 그렸다가 뜻밖에 세계 진출한 화가 근황 . 홍비서 03-29 0
223321  화장도 안한여자를 TV카메라 앞에 세우는것은 국가위상에 심각한 문제 bo7512 03-29 0
223320  군대 간 남자친구와 감동의 첫 전화통화. 태자전하 03-29 0
223319  아이폰 순기능(?) 평생교육원… 03-29 0
223318  홈쇼핑 블랙리스트 뉴골프매니… 03-29 0
223317  [ 최민의 시사만평 ] 마마의 고통 강민경다비… 03-29 0
223316  너무빨라 각기댄스 항마력 테스트 슬채아빠 03-29 0
223315  엉밑살.gif 이사벨리Lee 03-29 1
223314  오빠 배아파 호~ 해줘. 민주맘 03-29 0
223313  시바견은 몇마리 일까요? ㅎㅎ 아연사랑 03-29 0
223312  뒤태 자랑녀.gif 고딩친구 03-29 1
223311  내일자 김용민 그림마당. coway87 03-29 1
223310  야동 한번도 안본 여자. 아라맘맘 03-28 0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torrentbb.net. All rights reserved.